낙서재(樂書齋)
설명
  • 낙서재는 고산 윤선도가 보길도에 1637년에 들어와서 1671년에 세상을 뜰 때까지 살았던 집이다. 윤위의 <보길도지>에 따르면 처음 이곳에 집을 지을 때는 수목이 울창해서 산맥이 보이지 않아 사람을 시켜 장대에 깃발을 달고 격자봉을 오르내리면서 그 높낮이와 향배를 헤아려 집터를 잡았다고 한다. 이렇게 잡은 낙서재는 보길도 안에서 가장 좋은 양택지라고 한다. 이곳을 강학하고 독서하면서 소요하고 은둔하고 자 하는 선비의 생활공간이었다. 최근 낙서재 마당 북쪽이 윤선도가 달구경하던 귀암(龜巖)이 발견되어 남쪽의 소은병과 낙서재, 귀암의 축선이 확인되었다.
    낙서재는 처음에 모옥형태였으나 후손들의 의해 기와집으로 바뀌게 되었다고 한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