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문서
기유년 8월에 삼기면(三岐面) 어덕촌(於德村)에 사는 김수복(金壽福)이 관사주(官司主)에게 올리는 소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