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문서
신미년(1871) 1월 20일에 덕은(德恩) 현감 심문영(沈文永)이 새해를 맞이하여 석성(石城 충남 부여의 옛 이름)의 정각(政閣 관아)으로 보내는 안부 편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