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문서
정미년 7월에 삼기면(三岐面) 하도향약(下道鄕約) 집강(執綱)이 성주(城主)에게 올리는 소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