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문서
무술년 10월 오지면(梧枝面) 대리(大里)에 사는 김영도(金永燾)가 성주(城主)에게 보내는 소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