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문서
1894년 12월 16일 서면(西面)에 사는 82세 이용한(李龍漢)이 자신의 망모(亡母)를 정인국(鄭仁國)의 친산에서 즉시 파가라는 문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