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문서
1789년 2월에 김직휴(金直休)가 쓴 제문발(祭文跋)